다운로드 불여우 브라우져
Untitled Document

  
Blog-Board
베스트 토픽
새로운 댓글
새로운 게시 글
가장많이 본 글
가장많은 댓글
최다 추천
   
이메일 :
ID 저장
조회 : 192
  • 해외판, 유튜브․고발뉴스 통해 무상 공개세월호 참사 발생 500일을 맞아 해외판 ‘진실은 침몰하지 않습니다’가 31일부터 유튜브와 고발뉴스 홈페이지를 통해 무상으로 공개됐다. 해외판은 기존 77분 상영시간에서 7,8분 가량이 추가된 확장판으로, 지난 3월 해외에서는 처음으로 태국 살라야 국제다큐영화제에 특별 초청작으로 선정, 현지 언론은 물론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또 지난 7월에는 후쿠오카 아시아 영화제에서 대상격인 그랑프리를 수상, 세월호 참사에 대한 외국인들의 공감을 불러일으켰다는 평가를 받았다. 해외판 무상공개 배경에 대해 정상민 프로듀서는 ‘go발뉴스’에 “다이빙벨 이슈는 진상규명을 하는 데 있어 이미 모두 공유하고 있어야하는 가장 기본적인 팩트들 이라고 생각한다. 더 많은 정보들을 공유하기 위한 기본적인 장치가 다이빙벨”이라면서 “무상공개 결정은 이를 위해 우리가 가진 소스를 모든 분들과 공유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그는 이어 “세월호 진상규명을 위해 지금도 싸우고 계신 분들이 있고, 이슈들도 다양한 지점에서 발생하고 있다”면서 “참사 500일이 지난 지금의 시점에서는 다이빙벨 이슈를 넘어서는 그런 싸움들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그런가하면 정상진 엣나인필름 대표는 “한국 국민 모두가 이 영화를 보길 바라고, 진정한 민주주의 속에서 살아가기 위해 어떤 정부를 필요로 하는지 스스로에게 질문했으면 좋겠다”는 의 조슈아 오펜하이머 감독의 말로 설명을 대신했다.정 대표는 그러면서 “좋은 뜻이니만큼 어려운 상황에서도 결정해주신 관계자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씀 드린다”고 덧붙였다.이상호 다이빙벨 감독은 “세월호 참사 500일이 되도록 진실은 여전히 침몰해 있다”면서 “이제 물속의 다이빙벨을 꺼내 세상에 내놓는다. 불의한 극장들은 단 한곳도 이 영화를 상영하지 않았으니, 여러분의 정의로운 손바닥 극장으로 천만 관객을 동원해 달라”고 당부했다.한편, 지난해 10월 23일 개봉한 은 대형 멀티플렉스의 상영 거부 등 악재에도 독립 다큐멘터리로는 이례적으로 5만 관객 이상을 동원했다.